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자동로그인      
전통문화풍류회 자료실
전통문화풍류회 갤러리
열린게시판
작가들의 시









 





정월 대보름
이남일  (Homepage) 2013-03-24 20:29:12, 조회 : 2,489, 추천 : 607
- Download #1 : asdffgdhh.jpg (1.10 MB), Download : 339


음력 정월 15일인 '정월대보름'은 '상원일(上元節)'이라고도 하여 중원일(中元節:7월 15일 百中),
하원일(下元節: 10월 15일)과 함께 '三元節'이라고 했다.

■ 세시풍속

이날에는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많은 세시풍속이 전해진다. 우리나라 전체 세시풍속의 20%가량이 대보름날을 맞아 치러질 정도다.
예로부터 정월 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별식을 '상원절식'이라고도 하는데, 오곡밥·약식·귀밝이술·부럼·복쌈·진채식 등이 있다.
대보름날 새벽에는 땅콩이나 잣, 호두, 밤 등 부럼을 자기 나이 수대로 깨물며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게 해달라고 기원한다.
호두, 잣, 밤, 땅콩 등의 견과를 껍데기 채 '오도독' 소리가 나게 깨무는 부럼은 부스럼 에서 온 말이라고 한다.
또 일년 내내 기쁜 소식만 전해달라며 부녀자 애들 할 것 없이 귀밝이술(耳明酒)을 마신다.
전날 저녁에는 쌀, 팥, 콩, 조, 수수를 넣어 오곡밥을 지어 이웃과 나눠 먹고, 갖가지 나물들을 삶아서 기름에 볶아 먹기도 한다.
이런 '묵은 나물'을 진채라고 하며, 가을이 되면 호박고지·박고지·말린가지·말린버섯·고사리·고비·도라지·시래기·고구마순 등
적어도 9가지 나물들을 손질해서 겨울동안 잘 말렸다가 대보름 날 나물들을 삶아서 기름에 볶아 먹었다고 한다.
또 이 날은 세 집 이상의 남의 집 밥을 먹어야 그 해 운이 좋다고 하여 이웃간에 오곡밥을 나누어 먹는다.
배추잎이나 김, 혹은 참취나물 이파리를 넓게 펴서 쌈을 싸 먹는 복 쌈(복리:福裏)은 한 입 가득 복을 싸 먹으며 풍년이 들기를 기원하던 풍습에서 유래한 것이다.
한편 더위먹지 않고 여름을 무사히 보내기 위해 보름날 이른 아침 친구에게 찾아가 이름을 불러 대답하면 '내 더위 사가라'고 말하는데 이를 더위팔기라고 한다.
농사가 잘되고 마을이 평안하기를 기원하며 마을 사람들이 모여 '지신(地神)밟기', '차전(車戰)놀이' 등을 벌이고,
한 해의 나쁜 액을 멀리 보내는 의미로 연줄을 끊어 하늘에 연을 날려 보낸다.
저녁에 대보름달이 솟아오르면 횃불을 땅에 꽂고 합장하여 저마다 소원을 빌고 논이나 밭의 두렁에 불을 질러 잡귀와 해충을 쫓는 '쥐불놀이'를 한다.
또 한 해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달집태우기'와 부녀자들만의 집단적 놀이인 '놋다리밟기',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집 근처의 다리로 나와 다리를밟고 건넘으로써 한해의 액을 막고 복을 불러들인다고 믿어지던 '다리밟기' 놀이를 한다.


(다대포)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4  무심    이남일 2014/03/28 688 2904
83  황진이    이남일 2013/04/16 634 3432
82  천상의 꽃    이남일 2013/04/16 628 3386
 정월 대보름    이남일 2013/03/24 607 2489
80  "조선시대 양반들도 옷 빌려입었다"    이남일 2013/03/21 720 3059
79  갓사모 기사    이남일 2013/03/21 762 3033
78  갓사모 기사    이남일 2013/03/21 642 2781
77  진실    이남일 2013/02/20 593 2507
76  설경 따라 한마당    이남일 2013/02/15 594 2434
75  군자와 소인    이남일 2013/01/20 564 3414
74  겨울 누정    이남일 2013/01/20 561 2390
73  대중가요 한마당    이남일 2012/05/15 646 2493
72  좋아해야    이남일 2011/10/09 665 2852
71  거짓    이남일 2011/09/27 775 3237
70      이남일 2011/08/28 648 2993
69  미륵    이남일 2011/08/21 791 3295
68  예의를 지켜야 하는 이유
 
 이남일 2011/08/21 936 4039
67  이기심의 극치    이남일 2011/08/16 799 3213
66  나그네 풍류    이남일 2011/07/03 799 3602
65      이남일 2011/06/21 797 348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 LEEMOSAN.PE.KR . 2004 All RIGHTS RESERVED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2가 541-2 E-MAIL : leemosan@hanmail.net